고임으로 공장 도심 탈출.

공장들을 저임 외국 근로자들을 고용하기 위해 도시에서 국경지역으로 이전하고 있다.
노동부 관계자는 의류 제조 업체들이 고임의 방콕과 인근지방을 피해 이전되고있다고 밝혔다.

유명상표 의류 생산 면허를 가진 일부 업체들은 자체 공장 없이 지방 공장들에 하청을 주고 있다.
딱 지방 매쏟의 공장주는 임대주택에 공장을 운영 이윤을 집주인과 나누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한 뇌물을 지불하고 있다.

소식통의 말: " 주문을 받지만 임금, 임대료, 뇌물 등을 지불하지 않는다. 결과는 체포로 이어진다."

불법 공장을 급습 종업원과 관리자들은 체포하지만 소유주는 대개 도주한다고 딱의 공무원은 밝혔다.
딱 지방 내 80여 공장이 있으며 이중 62개는 의류제조업체로 미얀마인을 고용하고 있다. 90%이상이 대만, 홍콩 사업가 소유이다.

작년 50,253명에서 금년 30,000명의 미얀마인이 딱 지방에 등록했다.
Board of Investment 혜택 업체들도 불법 외국인 고용 단속 대상이 될 것이다.
"혜택을 요청하고 허가를 받는다. 하지만 국가의 비용으로 저임 근로자를 이용한다."

군과 경찰이 단속에 동원된다고 관계자는 밝혔다.
태국 내에 800,000-1,000,000의 불법취업 외국인들이 있다.

nation 2002년 11월 ,k young

이전글목록보기다음글

   
사이버태국학센터
thai21@thaistudies.or.kr